본문 바로가기


NEWS
구단뉴스

새로운 출발을 앞둔 대전, 황선홍 감독 체제 코칭스태프 선임

2020-01-04


2020년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새롭게 출발하는 대전을 이끌 코칭스태프가 선임됐다.
 
기업 구단 전환 이후, 첫 사령탑에는 황선홍 감독이 선임됐다. 현역 시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간판 스트라이커였던 황선홍 감독은 2008년 부산에서 프로 감독으로 데뷔했다. 2011년부터 포항을 이끌며 2013년에는 정규리그와 FA‘2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5년 동안 포항에 리그 99, 3개의 트로피(정규리그 1, FA2)를 선사하며 K리그를 대표하는 명장으로 명성을 떨쳤다. 2016~2018년까지는 FC서울에서 감독직을 수행했다.
 
황선홍 감독을 보좌할 코칭스태프는 강철 수석코치, 김일진 GK코치, 서동원 코치가 함께 한다.
 
강철 수석코치는 전남드래곤즈 코치, 부산아이파크 코치, 2008 베이징 올림픽 대표팀 코치, 포항스틸러스 수석코치, FC서울 수석코치를 역임했으며 전남, 부산, 포항, 서울에서 황선홍 감독과 지도자로 10년 이상을 동행했다.
 
김일진 GK코치는 2009~2015년까지 포항스틸러스 GK코치로 2009ACL 우승, 2012FA컵 우승, 2013FA컵 우승, K리그 클래식 우승에 일조했다. 2016년에는 대전의 GK코치로 인연을 맺었었다. 2017~2018년에는 FC서울에서 코치직을 수행했다.
 
강철 수석코치, 김일진 GK코치 모두 황선홍 감독과 현장에서 다년간 발맞춘 경험을 바탕으로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서동원 코치는 2010년 부산아이파크에서 현역 은퇴 이후, 독일에서 지도자 수업을 받았다. 2011년 독일축구협회 국제코칭 테크닉코스를 이수, 2012년부터 다름슈타트 98(독일) U-19, U-23팀 코치를 맡았다. 2015~2016년에는 안산경찰청 축구단 코치로 지도자 경험을 쌓아왔다. 선수 시절 대전의 창단 원년 멤버로 황선홍 감독 체제에서 지도자로 다시 인연을 맺게 되었다.
 
4, 창단식 이후 대전은 2020시즌 승격을 위한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간다. 1월 중순 스페인으로 이동해 1차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이후 남해 등지에서 2차 전지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전글 대전하나시티즌, 시티즌 전통 계승한 팀명·엠블럼 발표
다음글 대전하나시티즌(가칭), 내달 4일 창단식 개최